베스틴몰  바로가기

뉴스룸

HOME > 뉴스룸

뉴스룸

회사소식

황동혁 영화감독, 제16회 포니정 혁신상 수상

- 6월 16일, 삼성동 아이파크타워 포니정홀에서 포니정 혁신상 시상식 개최

- 사회 문제에 대한 꾸준한 관심과 장르적 혁신을 일궈온 충무로 대표 감독에서 드라마 ‘오징어게임’으로 세계가 주목하는 창작자로 도약

 

 

포니정재단(이사장 정몽규)은 제16회 ‘포니정 혁신상’ 수상자로 작년 세계적 화제를 모은 드라마 시리즈 ‘오징어게임’의 각본가이자 연출자인 황동혁 감독을 선정하고, 6월 16일 서울 삼성동 아이파크타워에 위치한 포니정홀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정몽규 포니정재단 이사장은 “황동혁 감독은 사회 문제에 대한 날카로운 시선과 깊은 관심을 꾸준히 보여왔으며, 다양한 장르와 소재를 넘나드는 도전적인 행보로 한국문화콘텐츠의 중심적인 위치에 있는 창작자”라며, “이제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통해 전세계의 주목을 받게 되어 향후 혁신가로서의 행보 또한 기대된다”는 선정 이유와 축하 인사를 전했다. 시상식에는 포니정재단 설립자 정몽규 이사장, 故 정세영 HDC그룹(전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의 부인 박영자 여사 등이 참석했다. 

 

황동혁 감독은 2007년 영화 ‘마이파더’로 데뷔 이후 2011년 ‘도가니’, 2014년 ‘수상한 그녀’, 2017년 ‘남한산성’ 등 작품성과 흥행을 겸비한 작품을 선보이며 날카로운 사회 고발과 빈틈없는 연출, 예술적인 독창성으로 크게 주목받았다. 2021년에는 전세계를 뒤흔든 넷플릭스 드라마 시리즈 ‘오징어게임’을 통해,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에 깊이 있는 주제의식을 담아내며 글로벌 콘텐츠 시장에 커다란 충격을 주며 한국문화콘텐츠의 영역을 글로벌 시장으로 확장했다. 황동혁 감독은 2021년 제 31회 고섬어워즈, 제7회 피플스초이스어워즈, 제 27회 크리틱스초이스시상식 등 해외 수상을 비롯해, 지난 5월 열린 제58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대상 및 연출상을 수상한 바 있다. 또한 2022년 10월 예정된 할리우드 최대 TV시상식 에미상의 유력 후보로 꼽히는 등 전세계가 주목하는 콘텐츠 창작자로 도약하고 있다.

 

황동혁 감독은 시상식에서 “오징어 게임을 만들면서 이 작품이 어쩌면 너무 낯설고 이상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있었다. 반면 걱정과는 다르게 이 작품이 새롭고 혁신적이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었다면 그것을 전적으로 그렇게 봐주시는 분들의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게 봐주시고 이런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 좀 더 새롭고 과감한 도전을 할 수 있는 큰 용기를 주신 것 같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포니정 혁신상은 현대자동차 설립자인 故 정세영 HDC그룹(전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의 애칭인 ‘PONY 鄭(포니정)’에서 이름을 따 지난 2006년 제정된 상으로, 혁신적인 사고를 통해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킨 개인이나 단체를 선정해 상금 2억 원과 상패를 수여하고 있다. 제1회 혁신상은 반기문 UN 사무총장이 수상했으며, 김연아 피겨스케이팅 선수, 조성진 피아니스트, 이국종 아주대학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김하종 사회복지법인 안나의 집 대표, 방시혁 하이브 의장, 이상엽 KAIST 특훈교수 등이 수상했다.

 

 


 

목록